2024.06.14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0℃
  • 구름많음강릉 27.6℃
  • 구름많음서울 31.1℃
  • 구름많음대전 31.2℃
  • 구름많음대구 34.6℃
  • 구름조금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27.9℃
  • 구름많음고창 30.1℃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4.0℃
  • 구름조금보은 30.8℃
  • 구름조금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28.4℃
  • 맑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의왕시

의왕시의회, “의왕도시공사 시민 피해 입히며 일방적 폐강 결정”

- 서창수․김태흥․한채훈 시의원, “도시공사 사태 책임있는 조치 의왕시장이 취해야”
- 의왕시의회 더불어민주당협의회, 의왕도시공사 체육강좌 폐강 사태 입장 밝혀

 

뉴스팍 배상미 기자 | 의왕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의원협의회는 “의왕도시공사가 생활체육강좌 폐강을 하지 않을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폐강을 결정하며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피해를 입히며 정치적 선동을 일삼는 사태를 키우고 있다”며 도시공사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민주당 시의원들(서창수, 김태흥, 한채훈)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도시공사 폐강 사태로 시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어 책임있는 조치를 의왕시장과 의왕시청 공직자들이 취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시의원들에 따르면, “도시공사가 기존 시간강사들과 연장 계약을 체결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으로 사료되고, 당사자간 합의로 연장 계약 체결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공인노무사 자문까지 받아 시의회에 보고까지 했으면서도 도시공사는 일방적으로 폐강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또, “도시공사가 강사채용과 관련해 공고부터 채용까지 절차를 9일과 14일만에 처리한 적도 있었기 때문에, 채용절차를 준수하느라 물리적 시간이 부족해 채용이 어렵다고 주장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더욱이 민주당 시의원들은 “도시공사가 체육강좌 강사료를 시의회에서 예산안 심의를 통해 승인받은 금액보다 과지급한 사례가 있었고, 체육강좌 강사 채용과정에서도 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문제로 행정사무조사까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반성은커녕 적반하장으로 시의회를 공격하고 시민들에게 거짓주장을 일삼는 것을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의왕도시공사 새희망노동조합이 ‘민주당 시의원들의 횡포’, ‘민주당 시의원 예산 갑질’이라고 표현하는 현수막과 피켓을 제작해 의왕도시공사가 대행하고 있는 사업장에 게첩, 설치한 것에 대해서도 민주당 시의원들은 문제를 제기했다.

 

민주당 시의원들은 “노동조합이 조합원의 권익과 복리증진을 위해 일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시민에게 불편과 고통을 주고 있다”며 “지난 5월 17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7명(국민의힘3명, 민주당3명, 무소속1명) 만장일치로 이의없이 가결된 내용을 마치 민주당이 단독으로 삭감한 것처럼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정치적 투쟁을 일삼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으로 시민을 선동하는 도시공사 노조의 행태와 이를 수수방관하며 사태를 키우고 있는 의왕도시공사 경영진, 관리감독의 책무가 있는 의왕시청이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을 보며 참담함을 느낀다”며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하는 김성제 의왕시장과 시청 공직자들은 조속히 책임있는 조치로 대민서비스 행정을 정상화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민주당 시의원들은 “의왕도시공사의 잘못된 문제를 바로잡고 시민을 위한 기관이 되도록 시민의 눈높이에서 도시공사개혁에 앞장서겠다”며 “그것이 시민이 뽑아준 선출직 의원으로서의 책무이며 소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

많이 본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