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4 (일)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5.9℃
  • 구름조금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11.3℃
  • 맑음광주 8.3℃
  • 구름조금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6.1℃
  • 흐림제주 15.8℃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전라북도의회 송지용 의장, 벼 병해충 재난지역 선포 촉구

URL복사

완주지역 병해충 발생 현장 방문...신동진벼 연작피해 및 기후재난 겹쳐

 

뉴스팍 배상미 기자 | 전라북도의회 송지용 의장(완주1)이 도내 벼 병해충 발생 지역을 재난지역으로 지정·선포하고 신속한 복구비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송 의장은 13일 완주지역 벼 병해충 발생 현장에서 완주군의회, 도 농정당국, 농촌진흥청, 농업기술원, 피해 농민 등과 간담회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서 유동근 농민은 “수확기 병해충 확산으로 자식 같은 벼를 모두 갈아엎어야 할 만큼 피해 상황이 심각하다”며 “농사를 천직으로 알고 살아왔는데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하다”고 토로했다.


송 의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8~9월 출수기에 잦은 비가 내려 약도 쓸 수 없었고 태풍, 야간 저온현상까지 겹쳐 병해충이 급속도로 확산해 그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벼 병해충 피해지역을 재난지역으로 지정·선포하고 복구비와 생계비 지원이 시급하다”고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이어 “신동진 벼는 보급된 지 20년 이상 된 품종으로 기후변화에 따른 병해충 적응력이 떨어져 신품종 개발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도와 농업기술원 등은 농가에서 선호하고 계약재배신청을 많이 한다는 이유로 품종다변화 등 선제 대응이 미흡해 작년에 이어 올해도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내 벼 재배면적의 64%를 차지하는 신동진 벼 품종을 대체할 수 있도록 도와 농진청, 농업기술원, 농협을 포함한 관련 기관의 협업을 통해 신동진 대체 품종 개발 및 농가 재배 확산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벼 병해충 발생은 폭염과 폭우처럼 기후변화에 따른 재난으로 농민들이 예방할 수 있는 범주를 벗어난 것”이라며“정부와 도 농정당국은 신속한 피해지역 조사와 지원책 마련, 벼 품목의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대상 병해충 적용 범위 확대 등 현실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벼 재배면적 대비 벼 이삭도열병은 26.5%(3만376㏊), 세균벼알마름병 9.3%(1만684㏊), 깨씨무늬병 7.2%(8,243㏊)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벼 수확량도 예년보다(538㎏/10a) 5~8%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뉴스출처 : 전라북도의회]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