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5 (토)

  • 흐림동두천 -7.5℃
  • 구름많음강릉 0.1℃
  • 흐림서울 -4.6℃
  • 구름많음대전 -5.9℃
  • 구름많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1.8℃
  • 구름많음광주 -2.4℃
  • 구름많음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4.9℃
  • 흐림제주 4.9℃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9.3℃
  • 구름많음금산 -7.8℃
  • 구름많음강진군 -3.0℃
  • 흐림경주시 -6.6℃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사회

박범계 법무부장관-슈뢰더 전 총리, 아리랑 연주와 한식으로 함께 한‘남북관계 법제화’등 논의

URL복사

방독 나흘째 일정으로 독일 하노버에서 슈뢰더 전 독일총리와 간담회

 

뉴스팍 이소율 기자 | 독일을 방문 중인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현지시간 1월 13일 17시부터 21시까지 하노버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와 4시간 가량 간담회를 가졌다.


제7대 연방총리를 지낸 슈뢰더 전 독일총리는 재임 기간에 동·서독 통합정책 등 빌리브란트 전 총리의 정치적 유지를 계승한 것으로 평가받는 인물로서, 두 사람은 통일법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범계 장관은 17시 슈뢰더 전 총리 관저에 방문하여 슈뢰더 전 총리 내외의 환영을 받았다.


그 자리에서 슈뢰더 전 총리는 우리 민요 아리랑을 피아노로 연주하고, 관저 한 쪽 벽에 전시된 역대 독일 총리들의 사진들을 하나하나 소개했다.


이후 박범계 장관과 슈뢰더 전 총리는 함께 하노버의 유일한 한식당을 찾아 21시까지 남북관계, 탈원전, 탄소중립, 중소기업이 견인하는 경제성장 정책, 사회통합정책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는 등 우의를 다지고 우리나라에서의 재회를 기약했다.


박범계 장관은 “아젠다 2010이라는 개혁 프로그램을 시행하는 등 오늘날 통일독일의 기틀을 다진 슈뢰더 전 총리님을 만나 뵙게 되어 감회가 무척 새롭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한국인이 느끼는 분단의 아픔과 통일에 대한 열망을 가장 잘 이해하고, 소중한 제언을 해준 전 총리님과의 이 자리는 통일 법제를 위한 우리 법무부에 큰 배움의 순간이다. ”고 전하며, 슈뢰더 전 총리에게 법치의 영역에서 사회통합과 국가발전 비전에 대한 지혜와 조언을 구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