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20.5℃
  • 맑음서울 21.7℃
  • 맑음대전 19.5℃
  • 구름조금대구 20.5℃
  • 흐림울산 20.7℃
  • 흐림광주 21.5℃
  • 흐림부산 21.7℃
  • 구름조금고창 19.1℃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16.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대통령, 디지털 비전 포럼에서 디지털을 통한 세계질서 주도 구상 제시

 

뉴스팍 이화형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미국 현지시간 9.21일 오후에 뉴욕대가 주최하고 뉴욕시 및 뉴욕대 주요 관계자들과 디지털 분야의 한·미 주요 기업인들이 참여하는 「디지털 비전 포럼」에 참석했다.


뉴욕대의 초청으로 이번 포럼에 참석한 윤 대통령은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연대」 라는 제목의 기조연설을 통해 자유와 인권, 평화와 연대라는 인류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세계시민들이 함께 추구해야 할 디지털 질서에 관한 구상을 제시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기술이 자유를 확대하는 데 기여해야 하며, 디지털데이터로 경제적·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디지털생태계는 누구나 참여하여 활동할 수 있는 개방적인 형태로 조성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이 디지털 시대의 모범 국가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그 성과를 세계시민들과 공유하기 위하여 국가 차원의 디지털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강력히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끝으로 윤 대통령은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세우고 지키기 위해 본격적인 논의를 시작해야 할 시점이며, 이번 뉴욕대가 주최한 디지털 비전 포럼이 이러한 디지털 자유 시민의 공론장으로서 핵심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디지털 비전 포럼과 연계하여 진행된 카이스트-뉴욕시 및 카이스트-뉴욕대 협력 행사에 대해 양국 간 과학기술 공동연구와 인재 교류의 발판이 마련된 것을 축하하며, 향후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지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카이스트와 뉴욕시 간의 협력협정은 카이스트의 우수한 기술력과 뉴욕의 활발한 창업·투자 환경을 결합하여 시너지 효과를 창출하고자 체결됐다. 두 기관은 교육, 경제, 사회, 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협력하고, 세계적 수준의 첨단기술, 혁신형 기업 창출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카이스트-뉴욕대 조인트 캠퍼스 현판 전달식이 진행됐다. 뉴욕대 브루클린 캠퍼스에 위치한 조인트 캠퍼스는 카이스트와 뉴욕대 교수진 및 연구진 간의 연구를 위한 협업공간으로 활용된다. 카이스트와 뉴욕대는 향후 바이오, 인공지능, 뇌과학 등 주요 기술 분야의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중장기적으로 공동 학위를 개설하는 것을 목표로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