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11-24 10:30 (화)
경기도의회 유광국 부위원장, 공정한 세상’에 맞는 문화혜택 소외지역을 위한 제도적 장치 필요
상태바
경기도의회 유광국 부위원장, 공정한 세상’에 맞는 문화혜택 소외지역을 위한 제도적 장치 필요
  • 뉴스팍
  • 승인 2020.11.1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유광국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 여주1)은 18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관 총괄 행정사무감사에서 문화체육관광국 및 산하기관의 조직 관리를 지적했다.

  유광국 부위원장은 문화체육관광국의 산하기관 조직 관리에 대한 문제를 꼬집었다. 유 부위원장은 “경기문화재단과 경기아트센터의 조직 관리 문제가 심각하다. 특히 경기문화재단은 6개의 산하 기관이 있기에 별도의 조직진단이 필요하다.”고 말하며 경기도박물관과 미술관 등의 별도 관리를 제안했다.

  또한 유 부위원장은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경기도 행정기구는 문화체육관광국 1개 부서인 반면, 서울특별시의 경우 문화본부와 관광체육국 등 2개 부서에서 주민에게 문화예술체육관광 분야에서 행복지수를 전파하고 있다”며 “행정기구의 조직진단을 통해 경기도민의 행복권 증진에 노력해 달라 ”고 당부했다.

 이에 오태석 문화체육관광국 국장은  “조직 부서의 분리 및 조직 확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건의를 하고 있으나 쉽지 않다. 하지만 의원님 말씀대로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경기도민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유 부위원장은 경기도 내 인구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문화혜택이 몰리는 현상을 지적하며 경기도의 행정 원칙인 공정성 훼손을 우려했다. 더불어 소외지역이 공정하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