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1-02-25 13:03 (목)
'4차유행' 3~4월 최대 고비…당국 "백신접종 시작후 긴장감 완화 시기"
상태바
'4차유행' 3~4월 최대 고비…당국 "백신접종 시작후 긴장감 완화 시기"
  • 뉴스팍
  • 승인 2021.02.17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정부가 오는 3~4월이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 발생의 최대 고비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최근 국내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2월말 백신 접종 시작으로 긴장감이 풀릴 수 있고, 백신효과를 보기 위한 일정 기간도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7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일부 전문가들이 3~4월 대유행 가능성을 짚은 것을 인지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윤 반장은 "백신 접종이 2월 말부터 시작되지만 그 효과가 나오기까지 몇 개월이 걸릴 것"이라며 "백신접종으로 인해 방역 긴장도가 완화되는 부분, 국민 피로도 증가 등을 종합했을 때 3~4월 유행이 다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인식을 공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 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621명으로 38일만에 600명대로 증가했다. 최근 2주간 확진자 추이는 '451→370→393→371→288→303→444→504→403→362→326→343→457→621명'으로 사흘째 큰폭으로 증가했다.

윤 반장은 "최대한 유행이 커지지 않도록 준비하고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확산세를 막고, 검사와 역학조사 강화로 지역사회 전파를 최소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어 "그럼에도 확진자가 더 증가할 것을 대비해 수도권에서 하루 1000명씩 20일 이상 확진자가 발생하더라도 대응 가능한 병상 여력을 확보해 놓은 상태"라며 "병상 추가 확보도 검토하는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확산세가 계속 이어질 경우 현재 조치한 방역완화를 다시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15일 0시부터 수도권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비수도권은 1.5단계로 하향 적용하고, 수도권의 일부 다중이용시설 영업제한 시간도 기존 밤 9시에서 10시로 1시간 연장했다.

아울러 현재 마련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도 적용시기를 재검토할 계획이다. 정부는 당초 어느 정도 유행을 안정화시킨 뒤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재편을 구생했다.

손영래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유행 추이를 보면서, 거리두기 개편 준비는 하되 이행시기는 계속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