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1-02-25 13:03 (목)
서울 상급종합병원 70%서 집단감염…"종사자 주기적 검사 불가피"
상태바
서울 상급종합병원 70%서 집단감염…"종사자 주기적 검사 불가피"
  • 뉴스팍
  • 승인 2021.02.1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학교 병원. 2021.2.15/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이밝음 기자 = 서울시가 병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는 것과 관련해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에 대한 주기적인 선제검사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다만 검체채취에 많은 인력이 요구되면서 진료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감안, 종사자별로 위험도를 고려해 검사 주기를 조정하기로 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9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서울 지역 상급종합병원 14곳 중 9곳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는 65~70%에 달한다"며 "종사자에 대한 검사를 강화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 국장은 "종합병원 43곳 중 13곳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며 "특히 상급종합병원이든 종합병원에서 2~4회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가 30~40%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한달간 의료기관 내 집단발생 현황 자료를 보면 환자 발생 최초 인지경로 중 의료진 등 종사자 확진을 통해 인지된 것이 50%, 환자 및 보호자 확진을 통한 것이 50%"라고 덧붙였다.

앞서 15일 서울시는 종합병원급 의료기관에서 집단감염 다수 발생함에 2주마다 종사자, 간병인, 환자 보호자 등을 대상으로 검사를 시행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내렸다.

행정명령은 간병인 입원 시 선제검사 실시, 출입자 명부 작성, 병동 내 면회객 방문 금지, 환자 보호자 1인 등록제, 코로나19 의심증상 발현 시 업무배제 등의 내용이다. 자치구별로 특별방역반을 편성하고 병원 내 감염관리가 이뤄지도록 특별점검도 시행하기로 했다.

의료계는 실효성이 크게 떨어진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대한병원협회와 서울시병원회는 전날 서울시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행정명령을 잠정 중지해달라는 건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의료계 입장을 반영해 선제검사 등을 병원이 아닌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진행할 방침이다. 각 병원에서 검체채취를 한 뒤 이송업체를 통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으로 옮겨 검사를 실시하는 방식이다.

또 종사자별로 위험도를 고려해 검사 주기를 조정할 계획이다.

박 국장은 "병원 종사자 중에서도 확진자 대면 여부에 따라 위험도가 다른 점을 고려해 종사자별로 위험도를 고려해서 검사 주기를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이틀 동안 상급병원 측과 많은 의견을 나눈 결과 병원 내 감염 확산을 막고, 검사가 필요하다는 부분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검사 주기와 방법 등에 대해서는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최종적으로 결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