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의사·약사가 권고하면 48시간 내 코로나 검사받는다…행정명령 준비
상태바
수도권 의사·약사가 권고하면 48시간 내 코로나 검사받는다…행정명령 준비
  • 뉴스팍
  • 승인 2021.04.09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역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대기를 하고 있다./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이형진 기자 = 방역당국은 수도권 지역에서 의사와 약사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권고받으면 48시간 이내에 검사를 받도록 행정명령을 내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지방자치단체, 의학단체와 협의해 후속 조치를 마련 중이다. 만약 검사 권고를 따르지 않고 감염이 확산할 경우, 벌칙을 받고 치료비와 생계비 지원도 받기 어려워진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에서 이 같은 내용의 방역수칙을 소개했다.

권덕철 1차장은 "거리두기 단계와 지역, 증상 등에 상관없이 희망하면 검사를 허용하고, 선별진료소도 확대할 것"이라며 "감염 위험이 높은 시설에 대한 방역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수도권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의심돼 의사와 약사로부터 검사를 받도록 권고받으면 48시간 이내 검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이다. 지역사회 내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기 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는 수도권이 유행을 주도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추이는 지난 3월 27일부터 4월 9일까지(2주간) '505→482→382→447→506→551→557→543→543→473→478→668→700→671명'이다.

이날 지역발생 644명은 전날 0시 기준 674명보다 30명 감소했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서울 214명, 경기 197명, 인천 39명으로 전국 지역발생 확진자의 69.9%를 차지했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최근 2주간 '490→462→369→429→491→537→532→521→514→449→460→653→674→644명'을 기록했다.

권덕철 1차장은 "밀접·밀폐·밀집 환경의 콜센터와 물류센터, 기숙형 공장 등 고위험 환경의 사업장도 각 부처별로 특별관리에 들어간다"며 "수도권은 기업, 공공기관 재택근무, 시차 출퇴근제, 점심시간 시차제도 적극 추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특별 관리한 합숙형 기도원과 포교원, 종교형 교육시설, 종단 외 종교시설도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방역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어린이집, 학원과 학교도 현장점검을 강화하고, 회식과 모임을 자제하도록 하는 등 방역관리를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기본 방역수칙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홍보와 점검, 처벌도 강화한다. 또 마스크와 출입명부, 이용인원 게시, 음식 섭취 금지 등 핵심 방역수칙이 지켜지지 않으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처벌을 받게 된다.

권덕철 1차장은 "지자체별로 방역수칙 위반이 다수 발생하는 업종은 운영시간 제한이나 집합금지 등을 조치할 것"이라며 "지금 우리 사회는 코로나19 4차 유행에 진입하는 초기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경고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