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서 운동→함께 식사→수업…서울대발 17명 집단감염
상태바
지하서 운동→함께 식사→수업…서울대발 17명 집단감염
  • 뉴스팍
  • 승인 2021.04.09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서울역 중구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2021.4.8/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김창남 기자 =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명 나왔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관악구 서울대학교 학생 1명이 지난 6일 최초 확진 후 7일까지 9명, 8일 7명이 추가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총 17명이다. 모두 서울시 확진자다.

지난 8일 확진자는 지인 6명, n차 전파 1명이다.

서울시가 접촉자를 포함해 총 66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6명, 음성 39명이다. 나머지는 검사를 진행 중이다.

역학조사에서 확진자들은 같은 운동모임 참석자로 운동을 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으나, 운동 장소가 지하에 위치해 자연환기가 어려웠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장시간 함께 운동하며 중간에 물을 마시거나 운동 후에는 식사를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관악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후 접촉자를 분류하고 확진자와 함께 수업을 들은 참석자를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다.

서울시는 "지인 간 모임으로 인한 전파가 지속되고 있다"며 "운동 시에도 마스크 착용, 개인물품을 사용해 주시고, 신체접촉이 많거나 비말 발생이 많은 격렬한 운동은 자제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