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확진돼 천안 조부모 집서 자가격리하던 초등생 2명 확진
상태바
부모 확진돼 천안 조부모 집서 자가격리하던 초등생 2명 확진
  • 뉴스팍
  • 승인 2021.05.03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천안=뉴스1) 이시우 기자 = 부모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충남 천안에서 조부모와 함께 생활하던 초등학생 2명이 잇따라 확진됐다.

3일 천안시에 따르면 서북구 입장면에서 자가격리하던 초등학생 2명이 2일과 3일 잇따라 확진됐다.

또 학생을 돌보던 조부모 중 1명의 검체에서도 이날 양성 반응이 나왔다.

구미에서 거주하던 이들은 지난달 18일 부모가 확진되자 조부모가 거주하는 천안으로 이동해 자가격리 생활을 해왔다.

한편, 천안에서는 이날 서북구 성정2동에 거주하는 20대도 자발적 검사에 참여한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의 이동경로를 확인하고 감염 경로를 파악하기 위해 역학 조사를 벌이고 있다.

천안 누적 확진자는 1126명으로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