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도 문제' 민주노총, 음성군에 청소 근로자 직접고용 촉구
상태바
'예전에도 문제' 민주노총, 음성군에 청소 근로자 직접고용 촉구
  • 뉴스팍
  • 승인 2021.05.04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충북 음성군의 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대행업체가 대포 통장을 이용해 근로자 임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민주노총이 직접고용을 해야 한다고 군에 촉구했다. 사진은 청소 근로자 기자회견 모습.(뉴스1 DB)2021.5.4/© 뉴스1


(음성=뉴스1) 윤원진 기자 = 충북 음성의 한 청소대행업체가 대포통장을 이용해 근로자 임금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나온 가운데 민주노총이 직접고용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4일 민주노총 충주음성지부는 보도자료를 내고 군이 현장에서 관리감독만 제대로 했다면 A업체의 임금 착복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A업체는 대포통장으로 청소 근로자 임금 6399만원을, 유령직원의 임금지급 명목으로 3094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런데 음성에서는 이미 B처리장과 C환경 등 민간위탁업체에서 비리와 횡령이 발생한 적 있다는 게 민주노총의 주장이다.

민주노총은 그럴때마다 군은 관리감독 강화와 철저한 조사를 한다고 했는데, 처벌하지 않고 계약을 유지해 다시 이런 비리와 보조금 횡령이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비리와 보조금 횡령으로 문제가 되더라도 벌금 몇푼만 내면 계약을 유지하는데, 어떤 민간위탁업체가 달콤한 유혹을 거부하겠냐고 따져 물었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이 있다"며 "관리감독이 안된다면 민간위탁 방식을 철회하고 직접고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은 민주연합노조 음성지부와 함께 매주 목요일 음성군청 앞에서 민간위탁 폐지와 직접고용을 촉구하는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A업체 청소 근로자들은 업체가 대포 통장을 이용해 자신들의 임금을 갈취하고 있다며 지난달 업체 대표를 경찰에 고발했다.

음성군이 1999년부터 A업체에 지급한 위탁 대행비는 169억원에 달한다.

청소 근로자를 만난 조병옥 음성군수는 "조사 결과에 따라 행정·사법조치하겠다"며 "내부고발을 한 청소 근로자들이 불이익을 받지 않는지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고발 사실만으로 계약해지는 어렵다"며 "수사 결과가 계약 해지에 해당하면 신속히 처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청소 근로자 직접고용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했다.

음성군은 감사팀을 중심으로 특별조사반을 꾸려서 현재 A업체에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