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전북 최초 모든 시민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상태바
정읍시, 전북 최초 모든 시민에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 뉴스팍
  • 승인 2021.09.15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진섭 시장과 조상중 정읍시의회 의장은 이날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추진사항과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 뉴스1


(정읍=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정읍시가 전북 최초로 정읍시민 전체에게 1인당 25만원의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을 지급한다.

시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과 관련 정부 기준에 포함되지 않는 시민에게도 관련 금액의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유진섭 시장과 조상중 정읍시의회 의장은 이날 정읍시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추진사항과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의 기준에 따라(건강보험료 납부 기준) 정읍시 6월말 기준 10만7422명의 93.9%인 10만861명이 지원을 받는다. 하지만 상위 6.1%인 6561명이 국민 상생 지원금을 받지 못한다.

유 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정부 지원금이 건강보험료에 근거해 일률적으로 적용되다 보니 일부 정읍시민들이 지원에서 제외됐다”며 정읍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전 시민 지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엄중한 상황에도 정읍은 상대적으로 선방하고 있다”며 “우리 정읍시의 코로나19 상황이 그나마 안정적인 것은 시민이 각자의 위치에서 손실을 감수하고, 방역 당국의 방침을 적극적으로 따라준 덕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별 지원이 아닌 시민 모두가 동일한 보상과 위로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해 선별지급이 아닌 전 시민 100% 지급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진섭 정읍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번 정부 지원금이 건강보험료에 근거해 일률적으로 적용되다 보니 일부 정읍시민들이 지원에서 제외됐다”며 정읍시의회와 협의를 거쳐 전 시민 지급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이번 추가 지원에 필요한 예산은 1인당 25만 원씩 총 16억5000여만원이다. 재원은 전액 정읍시 재난 예비비 160억원 중에서 활용된다.

추가 지원 대상자는 10월12일부터 29일까지 주소지 읍·면사무소와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지원금은 지역경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정향누리 상품권 가맹점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되며, 사용기한은 12월31일까지다.

유진섭 시장은 “우리 시는 코로나19를 계기로 더욱 세심하게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나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안전하고 건강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조상중 의장은 “모든 시민에게 상생 지원금을 지급함으로써 시민들의 생활 안정과 위축된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11만 정읍시민 모두가 화합해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자”고 밝혔다.

한편, 정읍시는 코로나19 사태 속 시민들의 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5월과 올해 1월 2회에 정읍시 자체 긴급재난지원금을 1인당 10만원씩 지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