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5-27 12:40 (수)
KIA의 힘 '선발야구'…3~5선발로 3연승, 원투펀치도 건재
상태바
KIA의 힘 '선발야구'…3~5선발로 3연승, 원투펀치도 건재
  • 뉴스팍
  • 승인 2020.05.2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IA 타이거즈 임기영. (KIA 타이거즈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KIA 타이거즈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안정적이고 두꺼운 선발진이 원동력이다.

KIA는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3연전을 싹쓸이 승리로 장식했다. 승률은 5할(0.533)을 넘겼고 순위도 단독 5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3연전 동안 투·타가 조화롭게 작용했다. 황대인 등 기대주의 성장세가 돋보였고 불펜진도 시즌 초반에 비해 한결 안정적인 모습을 자랑했다.

그중 압권은 단연 선발진의 호투였다. 19일 롯데전에 이민우가 선발투수로 나서 6이닝 2실점으로 승리투수를 낚았고 20일에는 드류 가뇽이 6이닝 무실점 역투로 팀 승리와 자신의 승리를 일궜다. 21일에는 임기영이 8이닝 1실점 호투(승리투수)로 화룡점정했다. 세 경기 모두 선발투수가 승리의 주춧돌이 됐다.

이민우와 가뇽, 임기영은 KIA에서 3~5선발로 분류된다. 에이스 원투펀치 양현종-애런 브룩스를 빼고도 세 선수가 싹쓸이 승리를 이끈 것이다.

그간 성장세가 더뎠던 이민우는 비시즌에 기량이 급성장, 일찌감치 4선발로 낙점 받았다. 이번에 그 기대치를 증명하는 중이다. 가뇽은 외국인 투수임에도 불구하고 비시즌에는 다소 페이스가 떨어져 우려를 안겼으나 점점 무서운 모습으로 변모하고 있다. 지난 2년간 다소 아쉬웠던 사이드암 임기영도 올해는 3년전 깜짝스타로 발돋움했을 당시를 떠올리게 하는 좋은 스타트를 보이고 있다.

 

 

 

 

 

KIA 타이거즈 드류 가뇽.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여기에 에이스 양현종과 브룩스가 좌우 에이스로서 이상 없이 전체 선발진을 이끄는 중이다. 양현종은 이미 2승을 거뒀고 시즌 전부터 상대팀들의 경계대상으로 꼽힌 브룩스는 아직 첫 승을 올리지 못했지만 구위와 기량만큼은 합격점을 받은 상태다.

이처럼 시즌이 계속될수록 KIA 선발진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조기에 무너지는 일이 없으며 불리한 경기도 반전시키는 역할을 수행했다. 자연스럽게 타선과 불펜진의 연쇄 상승세도 이끌었다. 리그 초반, 제대로 된 4~5선발 찾기도 힘든 다른 구단들은 KIA의 선발진에 부러움과 경계심을 드러내는 상황이다.

3~5선발로 3연승에 성공한 KIA는 22일과 23일, 인천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SK 와이번스전에 원투펀치 양현종, 브룩스를 차례로 내보내 연승에 도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