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7-08 13:33 (수)
'이용자 3분의 2' 확진·사망자까지…노인 요양시설의 비극
상태바
'이용자 3분의 2' 확진·사망자까지…노인 요양시설의 비극
  • 뉴스팍
  • 승인 2020.06.1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여명의 무더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 발생한 가운데 12일 서울 도봉구보건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0.6.12/뉴스1 ©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집단감염이 발생한 도봉구 성심데이케어센터에서 이용자 중 2/3 가까이가 줄줄이 확진판정을 받은데다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이번 사례를 통해 감염병에 취약한 노인 요양시설의 특징을 다시 한번 여실히 드러났다는 평가다.

18일 서울시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성심데이케어센터 관련 서울 확진자는 총 33명까지 늘었다.

전날과 이날 오전 사이에만 기존 검사대상자 중 첫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았다가 재검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례가 속출하면서 최소 13명이 급증했다. 또 전날에는 11일 확진판정 이후 격리치료를 받던 센터 이용자 82세 남성이 결국 사망했다.

집단감염 발생사실이 알려진 이달 12일 이후 일주일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나타난 결과다. 특히 검사대상자수와 확진자의 구성을 살펴보면 노인 요양시설이 얼마나 전염병에 취약한지 잘 드러났다는 평가다.

시가 담당한 검사대상자는 시설 이용자인 어르신 39명을 비롯해 직원 18명, 요양보호사 4명, 가족 41명 등 총 102명이다. 이 가운데 현재까지 총 3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센터 이용자가 25명이고 직원은 3명, 가족 등 접촉자가 3명이다.

이용자만 따져보면 검사대상자 가운데 무려 64%, 2/3 가량이 확진판정을 받은 셈이다. 더욱이 최근 첫 검사에서 음성이었다가 양성판정을 받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확진자가 더 증가할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접촉 초기에는 바이러스 증식이 적었기 때문이 아닌가 추정된다"며 "이후 바이러스가 증식하면서 재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인 요양시설은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대표적인 감염병 취약지역으로 꼽힌 곳이다. 지병이 있거나 상대적으로 면역력이 낮은 어르신들이 머무는 곳이어서 이용자들이 감염에 취약하고, 회복도 더딜 수 밖에 없다. 또 거동이 어려운 분들도 많아 직원과 밀접접촉이 불가피한 특성도 있다.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성심데이케이센터도 치매나 중풍 환자들을 낮에 보호해 주는 시설이다. 노인들을 대상으로 레크리에이션·웃음치료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이번 확진자들도 이같은 프로그램 등을 함께 받으면서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런 이유로 서울의 방역 책임자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사태 초기부터 여러차례 코로나19 방역 1순위로 노인 요양시설을 꼽았다. 이에 따라 시와 각 자치구가 해당 시설 방역을 강화하고 선제검사를 실시하는 등 노력을 기울인 덕분에 이번 사례 전까지 집단감염이 없었지만, 결국 전파를 막지는 못했다.

시는 이같은 집단감염 재발을 차단하기 위해 데이케어센터 등 요양시설에 대한 휴관을 권고하고 있다. 또 요양시설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검사 방법, 시기 등을 조율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