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8-04 11:53 (화)
'돌아온' 김연경 "통합 우승이 목표…감독님 말씀 잘 들어야죠"
상태바
'돌아온' 김연경 "통합 우승이 목표…감독님 말씀 잘 들어야죠"
  • 뉴스팍
  • 승인 2020.07.29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2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연수원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용인=뉴스1) 이재상 기자 = 11년 만에 친정 팀 흥국생명에 돌아온 김연경(32)이 통합 우승에 대한 각오를 밝혔다. 김연경은 "개인적인 목표는 없다"면서 "가장 먼저 통합 우승을 하고 감독님 말씀을 잘 듣는 것이 목표"라고 웃었다.

김연경은 29일 경기 용인에 위치한 흥국생명 훈련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이제 팀에 들어와 훈련한 지 3주 정도 됐다"며 "현재 컨디션은 50% 정도다. 구단의 배려 속에 컨디션을 끌어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픈 트레이닝 형식으로 진행된 미디어데이에서 김연경은 팀 동료들과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세터 이다영이 좋은 볼을 올리자 엄지를 치켜세웠고, 실수가 나오자 "좀 더 집중하자"고 독려했다.

김연경은 "어린 후배들에게도 먼저 다가가려고 하고 있다. 밥을 먹을 때도 내가 없으면 허전하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흥국생명 김연경이 2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연수원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훈련하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흥국생명은 '김연경 효과'에 반색하고 있다.

주장 김미연은 "연경 언니는 분위기 메이커"라면서 "입이 쉬지 않는다. 주장 말을 제일 잘 듣고, 열정적인 모습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재영은 "언니가 워낙 열정이 있고, 파이팅이 좋다. 서로 좋은 시너지 효과가 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김연경의 국내 복귀전은 내달 열리는 제천KOVO컵이 될 가능성이 높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계속 김연경의 몸 상태를 체크하며 훈련 중"이라면서 "될 수 있으면 코보컵까지 컨디션을 끌어 올려 (컵대회에)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연경은 길었던 머리를 짧게 잘라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한국에 오니 미용실 갈 시간이 많아졌다"고 웃은 뒤 "변화도 좀 주고 싶었다. 시즌 때는 긴 머리를 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2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연수원에서 열린 흥국생명 배구단 미디어데이에서 (왼쪽부터)흥국생명 김미연, 김연경, 이재영, 이다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7.2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김연경은 지난달 1년 연봉 3억5000만원에 계약을 맺었다. 팀 후배인 이재영(6억원), 이다영(4억원)보다 적은 액수였지만, 샐러리캡 등을 고려한 결정이었다.

김연경은 "월급을 제 시간에 받아서 기분이 좋았다"면서 "감사히 받아들이고 있다. 다만 '0' 하나가 더 붙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옆에 있는 이재영이나 이다영 등의 연봉이 많기 때문에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했다. '연봉퀸'들에게 얻어먹어야 겠다"고 농을 건넸다.

김연경은 올 시즌 목표로 3가지를 꼽았다. 첫 번째가 통합 우승, 두 번째가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공격 각각 3개 이상) 달성, 그리고 마지막이 감독님 말을 잘 듣는 것이다.

김연경은 "감독님이 시키시는 대로 말을 잘 들어야 한다. 3가지를 잘 따라서 통합 우승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오랜 만에 돌아왔는데 너무 큰 관심을 받아 부담스럽기도 하다"며 "그래도 통합우승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