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8-04 11:53 (화)
문대통령, 박지원 손자에게 청와대 굿즈…임명장 수여 후 비공개 환담
상태바
문대통령, 박지원 손자에게 청와대 굿즈…임명장 수여 후 비공개 환담
  • 뉴스팍
  • 승인 2020.07.29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가운데)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왼쪽), 이인영 통일부장관. 사진은 지난 2015년 1월 새정치민주연합 전당대회 당시 3사람이 지상파 3사 공동 토론회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는 모습. (사진공동취재단) 2015.1.29/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구교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신임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각각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에서 이 장관의 배우자와 박 원장의 딸과 손자, 김 청장의 배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임명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문 대통령은 수여식에서 이 장관과 박 원장, 김 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배우자 등에게 각각 의미를 담은 꽃다발을 전달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부부에겐 '평화와 희망'을 의미하는 데이지와 '반드시 행복해진다'는 꽃말을 가진 은방울 꽃이 담긴 꽃다발을 전했다.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또 박 원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함께 온 박 원장의 손자에게 무릎을 굽혀 헬리오트로프와 송악, 아게라덤으로 구성된 꽃다발을 전달했다. 헬리오트로프는 헌신과 성실, 송악과 아게라덤은 신뢰를 의미한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박 원장 손자에게 청와대 기념품도 전달했다.

문 대통령과 이 장관, 박 원장은 지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 전당대회에 출마해 당 대표 자리를 두고 3파전을 벌이기도 했다. 당시 문 대통령이 승리해 당 대표직에 올랐고, 박 원장과 이 장관은 각각 2위, 3위를 기록했다.

문 대통령은 김 청장에게는 임명장을 수여한 후 오른쪽 가슴에 지휘관 표장을 부착했다. 김 청장 배우자에겐 말채나무와 산부추꽃으로 꾸며진 꽃다발을 선물했다. 국민과 소통하는 믿음직한 경찰, 국민을 보호하는 수호자의 상징성을 담았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장관 등 3명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비공개 환담을 진행했다.

앞서 미래통합당이 이 장관과 박 원장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반대하자 더불어민주당은 단독으로 보고서를 채택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이 장관 임명안을 재가한 데 이어 28일 박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김 청장은 24일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