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9-25 13:22 (금)
국민의힘 "4차 추경에 통신비가 웬말…차라리 전기요금을 지원"
상태바
국민의힘 "4차 추경에 통신비가 웬말…차라리 전기요금을 지원"
  • 뉴스팍
  • 승인 2020.09.10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동 미래통합당 사무총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시도당위원장 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20.8.21/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유새슬 기자 = 김선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0일 "4차 추가경정예산안에 코로나19 대책 통신비가 웬 말이냐"며 "차라리 전기요금을 지원하라"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지난 7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고통을 더 겪는 국민을 먼저 도와야 한다고 말해 이제 집권당도 선별적 복지를 받아들인다고 생각했지만 불과 이틀 만에 전국민 배급으로 입장을 바꿨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통신비는 피해보상이 아니라 선심성 지원"이라며 "코로나19 위기로 재택근무 등 집밖에 못나가고 에어컨과 컴퓨터를 쓰는 가정에 (지원금을) 쓰는 게 현명하지 않겠냐"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언제는 재정상 선별지급이 불가피하다더니, 이제는 사실상 전국민 통신비 지원이냐"며 "생존의 문턱에 있는 분들부터 우선 지원한다는 대통령 언급 이후, 정부는 어떤 기준과 원칙을 갖고 국민 고통에 접근하고 있느냐"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효과가 불분명한 전국민 2만원 통신비를 위해 7조 나랏빚을 지겠다는 것인지, 한계 상황의 국민을 대하는 인식과 접근에 깊은 고민을 요청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임시국무회의에서 의결할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해 13세 이상 국민에게 2만원의 통신비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이낙연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이 대표의 제안을 받고 "코로나로 인해 다수 국민의 비대면 활동이 급증한 만큼 통신비는 구분 없이 일률적으로 지원해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