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10-26 12:52 (월)
'허쉬' 황정민x임윤아, 완벽 조합 완성…월급쟁이 기자의 삶 그린다
상태바
'허쉬' 황정민x임윤아, 완벽 조합 완성…월급쟁이 기자의 삶 그린다
  • 뉴스팍
  • 승인 2020.10.1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정민(왼쪽) 임윤아/ 사진제공=샘컴퍼니, SM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허쉬' 황정민 임윤아가 안방극장을 싹쓸이할 신박한 콤비의 탄생을 알렸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극본 김정민/ 연출 최규식)가 황정민 임윤아 조합을 완성하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허쉬'는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와 밥은 펜보다 강하다는 '생존형' 인턴의 쌍방 성장기이자, 월급쟁이 기자들의 밥벌이 라이프를 그린다.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평범한 직장인 기자들, 생존과 양심 그 딜레마의 경계에서 끊임없이 부딪히고 흔들리는 이들의 세계를 유쾌하면서도 다이내믹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황정민은 펜대보다 큐대 잡는 날이 많은 '고인물' 기자 한준혁 역을 맡아 극을 이끈다. 정의와 진실을 좇는 기자를 꿈꾸며 신문사 '매일한국'에 몸담은 지 어언 12년, 한준혁은 누구보다 뜨거웠지만 타협과 거짓으로 가득 찬 현실을 마주하고 누구보다 빠르게 식어버린 열정 제로의 기자다.

황정민은 '허쉬' 측을 통해 "사실적이면서도 독특한 소재인 '허쉬'의 대본을 보며 강한 끌림을 느꼈고, 손에서 쉽게 놓지 못했다"라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임윤아는 밥은 펜보다 강하다고 외치는 '생존형' 인턴 이지수로 변신한다. 이지수는 할 말은 하고야 마는 당찬 매력의 소유자다. 가족의 행복한 일상을 뒤흔든 사건을 계기로 '매일한국' 입성을 꿈꾸게 된 이지수는 그곳에서 멘토이자 사수인 한준혁을 만나 진짜 기자로 성장하는 열정 만렙의 인턴으로 활약한다.

임윤아는 "존경하는 황정민 선배와 호흡을 맞출 수 있게 되어서 기쁘고 설렌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수가 성장해가는 과정을 시청자들도 깊이 공감하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라며 남다른 각오를 덧붙였다.

제작사 키이스트의 박성혜 대표는 "기획부터 제작까지 오랜 공을 들인 작품인 만큼, 2020년 하반기를 대표할 완성도 높은 오피스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허쉬'는 '경우의 수' 후속으로 오는 12월11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