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11-24 10:30 (화)
옵티머스 연루 前 靑행정관 국감 불출석…野 "두려워서 피하나" 성토
상태바
옵티머스 연루 前 靑행정관 국감 불출석…野 "두려워서 피하나" 성토
  • 뉴스팍
  • 승인 2020.10.23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김유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2020.10.19/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김도엽 기자 = 사기로 드러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국감 증인으로 채택된 이모 전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이 23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감사에 결국 불출석했다. 이에 야당 의원들은 "두려워서 피하냐느"며 강하게 성토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23일 "이 전 행정관이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는데 국민 앞에 서는 것이 두려워서 피한 것이 아닌가 의심스럽고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의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증감법) 제3조는 증언을 거부할 수 있는 조항이지 출석을 거부하는 이유는 아니다"라며 "우리 법원 판례에서도 피고인으로 재판을 받아도 (국회) 증인으로 출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성 의원은 또 "이 전 행정관은 옵티머스 지분의 8.9%를 가진 대주주이고 공공매출 채권 문서를 위조한 자의 부인이기도 하다"며 "농어촌공사에서 사외이사를 하면서 공사의 30억원 투자를 받게 한 어떤 역할을 했는지도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옵티머스와 밀접한) 셉틸리언 지분의 50% 이상 소유하며 비자금 500억원을 조성했다는 의혹도 있다"며 "청와대에 어떻게 들어갔으며, 금융 관련 일을 어떻게 하게 됐는지 등의 의혹도 있다"고 주장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도 "(불출석) 사유를 알고 싶어 (사유서를) 요구하니 전날 오후 2시에 팩스가 왔다"며 "이게 정상적 행동 절차인지 아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그는 "국감에 나와서 소명도 하고 건강이 허락하는 범위 내에서 여야 의원 1~2명 만이라도 궁금한 내용을 알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자기 사정만 얘기하면 국민의 알권리는 인정 안 하는 것이라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도 "공직에 조금이라도 몸을 담았다면 국민에게 의혹에 대해 소명할 기본적인 의무가 있다"며 "그런 의무조차 외면하는 행태에 대해 심히 안타까운 마음 금하지 못하고 국민의 불행이 느껴진다"고 비판했다.

한편, 야당은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에 대해 위증죄로 고발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무위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상반되는 진술을 했다는 것이다.

앞서 정 사장은 정무위에서 옵티머스 펀드 판매와 관련해 연락과 청탁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적이 없다"고 답했지만 농해수위 국감에선 김진훈 옵티머스 고문의 전화를 받고 NH투자증권 담당자에게 접촉을 해보라고 메모를 남긴 적이 있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정무위에선) 상품 판매 사실에 대해 누구에게 청탁한 바 없다고 증언했는데 농해수위 국감에선 (옵티머스 고문의) 연락을 받고 상품본부장에게 소개해줬다고 증언했다"며 "증감법 제13조 허위위증에 관해 증인에 대해서는 우리 정무위가 고발 조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