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11-24 10:30 (화)
신규 확진 114명, 사흘째 세자릿수…서울 48명, 경기보다 15명↑(상보)
상태바
신규 확진 114명, 사흘째 세자릿수…서울 48명, 경기보다 15명↑(상보)
  • 뉴스팍
  • 승인 2020.10.30 1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이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30일 0시 기준 114명 발생했다. 전날 125명을 기록한 것에 이어 사흘째 세 자릿수를 이어갔다.

특히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 수는 93명을 기록하면서 다시 두 자릿수로 내려갔다. 이중 서울 47명, 경기 23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만 72명을 차지했다. 해외유입은 전날 19명보다 2명 증가한 21명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14명 증가한 2만6385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격리해제자는 59명, 격리 중인 사람은 1695명으로 전날 0시 대비 54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114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48명(해외 1명), 대구 10명, 인천 3명(해외 1명), 울산 해외 2명, 경기 32명(해외 9명), 강원 6명, 충북 해외 2명, 충남 3명, 전북 2명(해외 1명), 전남 1명, 경남 해외 1명, 검역과정 4명 등이다.

일일 신규 확진자 추이는 지난 8월 27일 441명까지 증가한 후 9월 3일 200명 미만으로 떨어졌고, 100명 안팎에서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지난 17일부터 30일까지(2주간) '73→91→76→58→89→121→155→77→61→119→88→103→125→114명'으로 나타났다.

국내 지역발생 확진자는 93명으로 전날 106명에서 13명 줄었다. 국내 지역발생 추이는 지난 17일부터 30일까지 '62→71→50→41→57→104→138→66→50→94→72→96→106→93명'을 기록했다.

2주간 지역발생 일평균 확진자는 78.57명으로 전날 74.86명보다 3.71명 증가했고, 5일째 70명대를 유지했다. 2주간 일평균 확진자는 8월 31일 304.43명을 고점을 찍고 감소하고 있으나 60~7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역발생 확진자 93명 중 서울이 47명으로 가장 많았다. 수도권 지역 확진자 추이는 17일부터 30일까지 '50→67→30→36→40→82→121→56→44→88→53→61→93→72명'을 기록했다.

서울에서는 전날 오후 6시 기준, 강남구 도곡동 럭키사우나에서 8명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지난 26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사우나 방문자, 지인, 가족 등 누적 감염자는 24명이다. 역학조사 결과 최초 확진자와 지인들은 사우나 이용 후 식사모임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가족과 지인으로 추가전파된 것으로 파악됐다.

용인시 동문 골프 모임 관련한 서울시 확진자가 2명이 추가됐다. 서초구 서문여고 3학년 학생이 확진되면서 같은 반 학생과 담임선생님이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외에도 은평구 방문교사 관련 2명, 잠언의료기 1명, 강남/서초 지인모임 1명, 강서구 가족 관련 1명 등이 확진됐다.

경기도에서도 서울 은평구 방문교사 관련 확진자 4명이 추가 발생했다. 앞선 서울 지역 확진자 2명을 포함하면 관련 확진자는 6명이 늘었다.

전날 덕양구에 사는 고양시 462번과 10살 손자(고양 463번), 8살 손녀(고양 464번)이 이날 확진 판정됐는데, 손주 2명은 방문교사인 은평구 265번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 고양 465번도 이 방문교사와 접촉해 확진됐다.

시흥시에서는 현직 소방관이 확진됐다. 인천 논현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으로 거주지인 시흥지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 시흥 150번 환자로 분류됐다.

성남시 분당중학교에서도 확진자 3명(광주 210~212번)이 추가 발생했다. 이들은 지난 27일 확진된 분당중 재학생 확진자의 가족인 광주 204번 환자와 접촉한 이후 기침, 가래 등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다.

강원 원주에서는 지난 26일 확진된 식당 운영자(원주 128번)로부터 추가 감염자 3명이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원주 150번)는 초등학생으로, 원주 128번 친척(142번)의 아들(145번)과 같은 반이다. 이어 원주 150번의 부모(152, 153번)도 전날 확진됐다.

홍천에서는 군 간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제군 남면 소재 군부대 소속인 홍천 24번은 전날 홍천 국군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에서는 대구 서구에 있는 예수중심교회 관련 확진자 6명이 추가 발생했다. 앞서 해당 교회에서는 지난 27일 80대 교인을 시작으로 28일 교인 2명과 교인의 접촉자 1명이 확진됐다. 이로써 해당 교회발 확진자는 모두 10명으로 늘었다.

이날 0시 기준 해외유입 확진자는 21명 발생했다. 추정 유입국가는 중국 외 아시아 8명, 유럽 4명, 아메리카 9명으로 나타났다. 국적은 외국인 10명, 내국인 1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전날에 비해 1명 증가한 463명이고 전체 치명률은 1.75%로 나타났다. 위중·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감소한 51을 기록했다. 누적 의심 환자는 261만2231명이며, 그중 255만9473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2만6373명이다.

 

 

 

 

 

3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14명 증가한 2만6385명을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114명의 신고지역은 서울 47명(해외 1명), 대구 10명, 인천 2명(해외 1명), 울산(해외 2명), 경기 23명(해외 9명), 강원 6명, 충북(해외 2명), 충남 3명, 전북 1명(해외 1명), 전남 1명, 경남(해외 1명), 검역과정 4명이다.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