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3 (토)

  • 흐림동두천 -1.4℃
  • 구름조금강릉 2.1℃
  • 흐림서울 0.2℃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2.9℃
  • 구름많음울산 -0.7℃
  • 구름조금광주 2.4℃
  • 구름조금부산 3.1℃
  • 구름많음고창 2.2℃
  • 흐림제주 6.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4.2℃
  • 구름많음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4.8℃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스포츠

황선홍호 주장 변준수 “책임감으로 우즈벡전에 임할 것”

 

뉴스팍 이소율 기자 | “올림픽 대표팀에 온 것이 영광이다. 책임감을 가지겠다.”


2024 파리올림픽을 준비하는 황선홍호의 첫 주장이 된 변준수(대전하나시티즌)가 우즈베키스탄전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남자 올림픽 대표팀은 26일 저녁 8시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우즈벡과 하나은행 초청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를 치른다.


이번 우즈벡전은 올림픽 대표팀 출범 후 첫 공식경기다. 황선홍호는 23일 우즈벡과의 비공개 1차전 친선경기를 치러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우즈벡은 6월 AFC U-23 아시안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강호로 첫 출범하는 황선홍호에 있어 좋은 시험 상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주장을 맡은 변준수는 강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그는 25일 열린 온라인 공식기자회견에서 “대표팀에 온 것도 영광인데 주장을 맡게 돼 더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 내일 우즈벡과의 공식 경기에서 리더로서 팀을 잘 이끌어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지난 우즈벡과의 비공개 경기에 나섰던 변준수는 “우즈벡 선수들 자체가 터프하고 강한 압박을 한다”면서 “초반에 압박을 풀어나가는 것이 힘들었지만 이 압박을 잘 풀어나간다면 내일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변준수는 또래들과 함께 하는 대표팀 생활이 즐겁다. 단순히 즐거운 것만이 아니라 스스로도 발전의 원동력이 될 수 있다. 그는 “대표팀에서 또래 친구들과 운동하면 즐겁고 서로 배우는 것도 많다”면서 “소집 마치고 소속팀에 돌아가면 자신감도 올라가고 좋은 플레이도 보여줄 수 있다”고 밝혔다.


중앙수비수인 변준수는 우즈벡전에서 경합에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황선홍 감독님이 나를 포함한 중앙수비수한테는 공중볼 경합이나 그라운드 경합에서 절대 지지 말 것을 주문한다”면서 “팀적으로 볼을 빼앗으면 무조건 전방으로 연결해 빠른 템포와 빠른 공수전환을 가져갈 것을 강조하셨다”고 언급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