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8.0℃
  • 흐림강릉 29.2℃
  • 서울 27.8℃
  • 대전 30.8℃
  • 대구 28.5℃
  • 울산 25.9℃
  • 흐림광주 28.8℃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1.2℃
  • 흐림강화 26.2℃
  • 흐림보은 28.8℃
  • 흐림금산 29.0℃
  • 흐림강진군 28.6℃
  • 구름많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생활·문화

한-카자흐 수교 30주년 기념 《와싹와싹 자라게》展 개막(6.30.)

 

뉴스팍 배상미 기자 |  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근)가 주한카자흐스탄대사관(바킷 듀쎈바예프 H.E. Bakyt Dyussenbayev)과 공동으로 한-카자스흐탄의 수교 30주년 기념하여 개최하는 《와싹와싹 자라게 Land of Hope》 전시가 6월 30일부터 8월 6일까지 KF갤러리(서울 중구 수하동 소재)에서 온·오프라인으로 개막한다.

 

《와싹와싹 자라게》展 포스터

이번 전시는 강제 이주 이후 농경지 개척의 힘든 여정 속에서 한국의 정체성을 보전해 온 고려인들의 삶의 자취를 통해 한-카자흐스탄 양국의 관계를 조명한다.

 

고려인 이주 150년 (정주 85주년) 역사가 고스란히 담겨있는 생활 용품, 서적, 증명서, 극본집, 음반과 같은 유물을 비롯, 고려인의 치열한 삶이 기록된 사진, 영상, 다큐멘터리 영화 등 각종 자료를 한 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고려인 생활사와 이주 역사를 보여주는 국내 월곡고려인문화관 ‘결’(관장 김병학) 소장 자료와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 고려일보, 고려극장 등 카자흐스탄 내 고려인 단체에서 제공한 자료 100여점이 선보여진다.

 

전시명인 “와싹와싹 자라게”는 고려인 1세대 극작가 연성용이 1933년에 작사·작곡한 노동요 〈씨를 활활 뿌려라〉의 후렴구 가사로, 바람에 와사삭, 와싹 스치는 농경지의 빼곡한 벼 잎들을 상상하게 한다.

 

고려인들은 와싹와싹 자라는 벼처럼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며 삶을 꾸려나갔고, 현지에 맞게 정착하였다. 관람객들은 아카이브 사진과 자료들을 통해 강인했던 고려인의 삶을 엿볼 수 있다.

 

전시는 카자흐스탄 내 고려인의 정체성을 대표하는 단체인 ‘고려극장’을 소개한다. 해외 최초의 우리말 전문 연극 극장으로, 국립극장 중에서도 가장 영예로운 칭호인 ‘아카데미 극장’이라는 칭호를 받았으며, 올해 창립 90주년을 맞이했다. 처음 생겨난 시기부터 현재까지 민족 문화를 계승하며 이어온 ‘고려극장’의 90년 활동을 되짚어 볼 수 있다.

 

먼 타국에서도 민족의 정체성을 지키려 했던 고려인들의 긍지를 엿볼 수 있는 한글 전국신문 『고려일보』 자료도 살펴볼 수 있다.

 

카자흐스탄의 고려인 3세대를 대표하는 화가 문 빅토르(Victor Moon)의 회화 작품과 고려인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고려인의 현재를 다루는 한국 작가 이소영의 세라믹, 영상 작업도 동 전시에서 소개될 예정이다.

 

KF는 이번 전시가 외교관계 수립 30돌을 맞이한 한국과 카자흐스탄의 미래지향적 협력과 우정의 뜻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며, “고려인들이 지나온 여정을 돌아보면서 한민족으로 마음을 나눌 수 있는 화합의 장”이 되기를 희망한다.

 

동 전시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KF 공식 웹사이트와 SNS(인스타그램, 유투브 등)을 통해 전시와 관련된 콘텐츠들이 지속 업로드될 예정이며, 온라인 전시 연계프로그램으로 VR 전시, 전시 연계 영상 등도 순차적으로 개방될 예정이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