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7-14 12:06 (화)
비체코스메틱, 태국에 개인 맞춤형 마스크팩 200만달러 수출 계약 체결
상태바
비체코스메틱, 태국에 개인 맞춤형 마스크팩 200만달러 수출 계약 체결
  • 뉴스팍
  • 승인 2020.06.0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체코스메틱의 개인피부맞춤형 9종 마스크팩 더마멘토

스킨케어 화장품 ODM(제조자 개발생산) 전문기업인 비체코스메틱(대표이사 이선애)이 동남아 화장품 문화 거점인 태국 시장에 새로운 방식의 판매망을 확보했다.

비체코스메틱은 태국의 구글 마케팅 파트너사인 씽크플러스디지털(ThinkPlusdigital.com)과 향후 3년간 200만달러 규모의 피부 타입 맞춤형 마스크팩 화장품을 공급하는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비체코스메틱이 공급하는 제품은 투스텝(Two-Step) 마스크팩으로 지성, 건성, 민감성 피부 및 피부 고민에 따라 사전과 사후 관리가 가능하도록 고안, 제조된 9종의 기능성 제품이다. 비체코스메틱은 SNS상에서 고객이 피부 특성에 따라 제품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소프트웨어를 함께 제공하며 계약에 따라 1차 45만장을 3분기 중 씽크플러스에 납품할 예정이다.

한편 비체코스메틱은 2014년 창립한 웨이나코리아가 글로벌 시장 확대를 목표로 회사명을 변경한 기업으로 6년 동안 화장품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시장에 OEM 및 ODM 수출을 진행해 2019년 300만달러 수출탑을 수상한 바 있다.

비체코스메틱은 태국을 비롯한 ASEAN 시장을 목표로 2년간 시장 분석과 현지 판매망 구축에 힘써 왔으며 최근 동남아지역의 새롭게 부상하는 SNS(소셜네트워크) 마케팅 분야의 파트너 발굴에 집중해 왔다.

이선애 비체코스메틱 대표는 “단순히 바이어의 주문을 기다리는 수동적인 수출보다 현지인들의 요구와 소비문화에 연동되는 판매 방식을 찾기 위해 나름의 노력을 기울여 왔으며, SNS를 활용한 마케팅 관련 소프트웨어(API) 기술을 개발해 현지 SNS 네트워크에 접목해 주는 방식으로 온라인 시장 내 잠재력을 가진 파트너사들과 공동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파트너인 씽크플러스디지털은 비체코스메틱이 제공하는 피부특성 분석 API(소프트웨어)를 페이스북, 라인, 홈페이지 등 온라인 네트워크에 탑재하고 중간 딜러로 등록한 개인 판매자들이 이를 무료로 활용해 팔로워들의 구매를 유도하는 마케팅 도구로 활용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태국은 페이스북 세계 1위 사용국이며 전체 7000만명 인구의 절반 이상이 한국의 라인(Line) 메신저를 사용하고 있다.

비체코스메틱은 태국에서 이번 온라인 판매 모델이 성공적으로 정착될 경우 SNS를 활용한 화장품 구매가 활발한 말레이시아와 베트남 시장에도 단계적으로 IT 기술 접목형 수출 모델을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비체코스메틱 개요

비체코스메틱은 2007년부터 13년간 중국에서 연 매출 4000억원 규모의 화장품 제조 및 판매를 하고 있는(상해웨이나화장품의 한국 지사(기술개발연구소))로 출발해 지금은 중국 및 해외에 한국의 우수한 화장품 기술과 제품을 알리고 있는 해외 수출 전문 화장품 기업이다. 6년 동안 화장품 개발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꾸준히 OEM 및 ODM 수출 실적을 쌓아 2019년 300만달러 수출탑을 수상한 바 있고, 글로벌 시장에 대한민국 화장품의 우수성을 전파한다는 신념으로 매진하고 있는 기업이다.

언론연락처:비체코스메틱 마케팅팀 김유리 과장 010-8584-004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