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맑음동두천 -3.6℃
  • 맑음강릉 5.9℃
  • 맑음서울 -0.7℃
  • 박무대전 -0.5℃
  • 박무대구 -0.2℃
  • 맑음울산 4.6℃
  • 맑음광주 3.6℃
  • 흐림부산 7.4℃
  • 맑음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7.9℃
  • 맑음강화 -2.1℃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2.0℃
  • 맑음강진군 1.6℃
  • 구름조금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경기도의회 최경자 의원, 경기 남북부 불균형 해소 위한 '경기북도 설치 필요성' 제기

URL복사

 

뉴스팍 배상미 기자 |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최경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정부1)은 11월 26일 경기북부청사 평화누리홀에서 ‘경기북도 설치! 지역의 요구인가? 국가적 과제인가?’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하여 경기남부와 북부의 불균형 해소를 위한 경기북도 설치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오늘 토론회는 김원기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의원이 좌장을 맡고, 장인봉 신한대 교수와 허훈 대진대 교수의 주제발표와 유상호 도의원(더민주, 연천), 최희신 동두천시 시민활동가, 가세현 (전)한국농업경영인 경기도연합회장 등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토론자로 나선 최경자 의원은 “경기북부의 인구는 현재 360만명으로 경기도를 남부와 북부로 나뉘었을 때,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경기남부, 서울시에 이어 세 번째로 북부인구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북부지역 규모에 걸맞는 행정·문화·복지 서비스가 제공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군사시설보호구역, 수도권개발제한구역 등 중첩된 규제로 인해 사회·경제·문화·교육 및 기반시설 등에서 남부와 북부의 불균형이 심화되고 있어, 이를 해소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북부발전을 위해 경기북도는 반드시 설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최경자 의원은 경기북도가 도민에게 미치는 영향 등을 연구하기 위해 설립된 의원연구단체 ‘경기도 평화시대 발전포럼’ 회장으로 활동하면서, 추진해 온 정책연구용역 , 경기도분도 논의 배경과 경기북부 발전의 방향 , 평화통일특별자치도 설치 논의에 따른 재정 확충방안 , 행정구역분리가 북부지역 시·군의 균등한 복지행정서비스와 생활복지SOC시설 지원에 미치는 영향 ‣ 경기북부지역의 사회적기업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결과와 정책대안을 설명했다.


최 의원은 “전국 세 번째인 360만 명의 인구 규모와 경기북부를 관할하고 있는 행정기관이 이미 구축되어 있어 경기북부를 광역지자체로 분리할 수 있는 여건이 충분하다”며 강력하게 경기북부 설치를 촉구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