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6 (월)

  • 맑음동두천 14.0℃
  • 맑음강릉 17.9℃
  • 맑음서울 14.9℃
  • 맑음대전 14.0℃
  • 구름조금대구 15.5℃
  • 구름많음울산 15.1℃
  • 구름조금광주 13.5℃
  • 구름많음부산 16.4℃
  • 맑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6.2℃
  • 맑음강화 15.5℃
  • 맑음보은 9.3℃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4.8℃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경기 한국도자재단, 9월 4일까지 ‘한국현대도예순회전’ 개최

URL복사

한국 현대 도예가 10명, 레지던스 작가 1명 등 11명 참가

 

뉴스팍 배상미 기자 | 한국도자재단이 5월 14일부터 6월 12일까지 벨기에 ‘2022 세라믹 아트 앙덴느(Ceramic Art Andenne 2022)’ 참가를 시작으로 오는 9월 4일까지 벨기에와 프랑스에서 한국현대도예순회전 ‘숨겨진 빛: 한국의 현대도예(Hidden Colours: Korean Contemporary Ceramic Art)’를 개최한다.


앙덴느 문화센터가 공동주관하고 주벨기에유럽연합 한국문화원이 후원하는 이번 순회전은 경기도자미술관의 유럽 지역 전시 교류를 통한 한국도자예술 세계화를 위해 마련됐다. 한국 전통 도자의 정서와 전통 기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도예가 등 11명의 작가가 참여한다.


‘세라믹 아트 앙덴느’는 벨기에 앙덴느 문화센터에서 주최하는 현대 도자 중심의 국제 문화예술 트리엔날레(triennale, 3년마다 열리는 국제적 미술 행사)다. 재단은 지난해 한-벨기에 수교 120주년을 맞이해 벨기에 앙덴느의 초청을 받아 국가 초청전에 참여하게 됐다.


이번 행사는 ▲국제공모전 ‘메이드 인...(MADE IN...)’ ▲주제전 ‘비전(VISIONS)’ ▲국가 초청전(한국) ▲아티스트 인 레지던스(Artist in residence, 입주 공간을 제공해 창작 활동 지원) 프로그램 ‘인플루언스(Influence)’ ▲도자 판매전 ‘세라믹 마켓(Ceramic Market)’ ▲도자 퍼포먼스(‘T’erres-performance)’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국가 초청전에는 ▲김선 ▲박성욱 ▲박종진 ▲안지인 ▲유의정 ▲이가진 ▲이은범 ▲장석현 ▲정관 ▲주세균 등 한국 현대 도예가 10명이 참여해 설치, 오브제(objet) 작업, 기(器) 형태를 변형한 작업 등 총 13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백자, 청자, 분청, 푸레(소성 과정에서 그을음을 먹으면서 색이 ‘푸르스름하다’고 해 붙여진 이름) 등 한국 전통 도예를 현대적으로 변형·계승한 작품부터 전통에 대한 화두로 유물의 의미를 고찰하고 동시대적 작가의 해석을 표현하는 개념적 작품까지 세계 현대 도자 흐름 속 한국 현대 도자의 독자적 발전 양상과 특징을 살펴볼 수 있다.


‘레지던스 프로그램’에는 지난해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에서 레지던스 상을 수상한 오제성 작가가 참여한다. 오 작가는 영향력(Influence)이라는 주제로 ‘Amulets(부적)’, ‘Wishes(소망)’ 등 현대 의미의 신화, 전설과 민속 이야기를 재현하는 작품을 선보인다.


첫 날인 5월 14일에는 ‘전통과 현대 사이 '숨겨진 빛: 한국의 현대 도예'’라는 주제로 그와 관련된 콘퍼런스(conference) 발표도 진행한다. 한국 도예의 발전과 다양한 전개 양상을 살펴보고 그 가운데서도 전통에 기반한 동시대 한국 도예의 특징과 작가들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번 한국현대도예순회전은 벨기에 전시 종료 후 6월 25일부터 9월 4일까지 협력 기관인 프랑스 루베 ‘라 피신 미술관(La Piscine Museum)’으로 작품을 옮겨 계속된다.


서흥식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 순회전이 한국 작가들의 해외 미술 시장 진출 기회 확대와 K-도자기의 세계화에 많은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