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11-27 10:36 (금)
경기도의회 지석환 도의원, 경기콘텐츠진흥원, 도내 업체와의 상생주문
상태바
경기도의회 지석환 도의원, 경기콘텐츠진흥원, 도내 업체와의 상생주문
  • 뉴스팍
  • 승인 2020.11.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지석환 의원(더불어민주당, 용인1)은 18일 상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관 총괄 행정사무감사에서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의 입찰 및 계약관련 제도의 시행으로 도내 업체와의 상생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지석환 의원은 “올해 1월, 경콘진이 도내업체와의 계약 확대를 위해 입찰 및 계약관련 제도를 새롭게 개선해 경기도내 업체만 가능하도록 지역제한의 의무를 적용한다고 하였으나, 실질적으로 2020년 입찰의 선정업체의 소재지를 보면 대다수의 기업이 서울을 소재지로 두고 있다”고  꼬집어 비판했다. 

또한 지 의원은 “지난 16일 행감에서 법률적으로 지역을 제한할 수 없다고 하셨는데, ‘지방자치단체 입찰 및 계약집행기준’ 제4장, 제한 입찰 운영요령에 명확히 지역제한의 의무를 적용할 수 있다고 규정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 의원은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 행정사무감사에서 자의적으로 답변하는 것은 잘못되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지 의원은 “경콘진이 입찰 및 계약관련 제도 개선의 여지가 없는 것 아니냐”며 “더구나, 입찰 공고문에 지역 제한 내용이 들어있는 것을 원장이 확인하지도 못했다는 점이 매우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지 의원은 “규정이 있고, 경콘진이 1월에 지역제한을 하겠다고 선언한 만큼, 앞으로 도내 다양한 업체들이 입찰에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에 힘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