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15~17일 청년주간 행사 진행, 청년들과 소통하며 목소리 듣는다
상태바
도 15~17일 청년주간 행사 진행, 청년들과 소통하며 목소리 듣는다
  • 뉴스팍
  • 승인 2021.09.14 0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팍 배상미기자] 경기도가 청년의 날(9월 18일)을 앞두고 청년 도민에 격려와 즐거움을 전하는 ‘2021 경기도 청년주간’ 행사를 9월 15일부터 17일까지 진행한다.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은 코로나19 거리두기에 따라 사전 제작하거나 생방송 영상을 온라인으로 송출하는 방식으로 사흘간 행사를 펼친다. 행사 영상은 경기청년포털(youth.gg.go.kr) 또는 경기복지재단 유튜브 채널(youtube.com/c/복지튜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우선 15일 오후 7시부터 각종 축사에 이어 ‘김풍 작가와 함께하는 방구석요리’가 중계된다. 만화가이자 생활밀착형 요리 실력을 선보였던 김풍씨가 반조리 식품 위주로 청년들이 간단하게 요리할 수 있는 메뉴를 소개한다. 31개 시·군별 대표 청년이 화상 플랫폼 줌(zoom)으로 김풍씨와 소통한다. 이어 ‘청년이 청년을 말하다 1부’에서는 요리사, 사업가, 사업가, 취업준비생 등 다양한 삶을 살고 있는 경기도 청년 4명이 느끼는 삶을 이야기한다.

16일 오후 7시에는 사전 접수된 현역 군인들의 이야기를 전하는 ‘충성! 나라사랑이지 말입니다’가 진행된다. 청년인 군 장병들이 군 생활 고충, ‘고무신(애인의 군 전역을 기다리는)’ 이야기 등을 말하면 도내 군부대 장병들이 최고의 사연을 선정하는 방식이다. ‘청년이 청년을 말하다 2부’에선 경기도 북부와 남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지역에 대한 이야기, 청년들에게 하고 싶은 말 등 경기도 청년에 대해 말한다.

마지막 17일에는 오후 7시 영화 전문 유튜버가 청년 문제를 다룬 영화들을 소개하는 ‘영화 속 청년이야기’가 예정됐다. 도는 사흘간 행사를 진행하며 중간중간 청년 예술가 공연 영상, 경기관광공사의 청년 여행지 소개 영상 등도 상영한다.

경기도는 청년주간 이후에도 청년지원사업단을 통해 권역별 포럼 개최 등 지속적으로 더욱 많은 청년과의 소통을 다각도에서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편, 경기도는 청년 목소리를 담은 정책을 지향하며 올해 청년 관련 정책 42개를 시행하고 있다. 분야별로 ▲복지·문화에 청년기본소득 등 6개 ▲일자리에 경기청년 일자리 매치업 취업지원 사업 등 18개 ▲주거에 경기도 기숙사 운영 등 4개 ▲교육에 대학생 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등 7개 ▲참여·권리에 경기청년 참여기구 발족 등 7개가 있다. 

주요 정책을 보면 ‘경기도 청년면접수당’은 도내 청년에게 면접 활동비를 한해 최대 30만 원 지급하는 내용으로, 청년의 면접비 부담 완화 및 기업의 면접비 지급 문화 확산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시행됐다. 

매년 군대에 복무 중인 도민 청년 10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3만8,000원의 보험 가입비를 지원해 상해보험에 자동 가입하게 하는 ‘군복무 경기청년 상해보험 지원’은 2018년 11월 도입됐다. 보험 보장금액이 상해‧질병으로 수술하면 20만 원, 상해‧질병 사망 시에는 3,000만 원으로 지난해 말 기준 총 보험 수혜인원은 3,000여명이다.

경기도의 청년정책은 경기청년포털(youth.g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