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보는 신문 최종편집2020-07-08 13:33 (수)
경기도 올 하반기 신설될 경기교통공사 주사무소, 17일까지 입지선정 시군 공모
상태바
경기도 올 하반기 신설될 경기교통공사 주사무소, 17일까지 입지선정 시군 공모
  • 뉴스팍
  • 승인 2020.06.3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올해 하반기 신설예정인 경기교통공사 주사무소 입지를 시군 공모를 통해 선정한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앞서 5개* 공공기관을 공모를 통해 도내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북부지역·접경지역·자연보전권역 등에 부족한 행정 인프라를 구축하겠다는 도의 발표에 맞추어 경기교통공사가 첫 스타트를 끊게 됐습니다.

 * (신설)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 (이전)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대상 시군은 경기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으로, 고양, 남양주, 의정부, 파주, 양주, 구리, 포천, 동두천, 가평, 연천, 김포, 파주, 이천, 양평, 여주, 광주, 안성, 용인 17개 시군이 해당됩니다.

유치신청서 공모기간은 6월 26일부터 7월 17일까지 3주간입니다. 1차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2차 제안설명(PT발표) 및 평가위원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 우수한 평가를 받은 시군을 최종 선정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관련 분야 내·외부 전문가 7명이 참여하는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공정성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선정기준으로 균형발전, 입지·환경여건, 교통공사 사업의 연계성, 도정협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됩니다.

공모에 선정된 우선협상 시군은 경기교통공사가 사용할 건물 및 부지 등을 유상 제공하는 등 경기도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사무소 설치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설립 초기 경기교통공사의 상주인원은 약 40명으로 최소 필요 전용면적은 820㎡ 이상이어야 한다. 앞으로 공사 규모가 커질 때를 대비, 사무 공간 확장성도 주된 평가 요인입니다.

박태환 교통국장은 “경기교통공사는 경기도에서 처음으로 생기는 교통공사이다 보니 시군에서도 그 의미가 매우 크다고 볼 수 있다”며 “교통공사가 시군 연관 교통사업을 많이 발굴해 31개 시군의 대중교통체계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전담기구로 자리잡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경기교통공사는 지난 24일 「경기교통공사 설립 및 운영 조례」 및 「경기교통공사 출자계획 동의안」이 경기도의회를 통과, 설립의 법적근거를 마련함에 따라 올 하반기 중 정식 출범될 전망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